[별자리]타고난 심리분석가, 여덟 번째 하우스 머큐리 > 동방신기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양력 2018/10/20 토요일
음력 2018/9/12

절기

동방신기

영어 | [별자리]타고난 심리분석가, 여덟 번째 하우스 머큐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방 작성일18-05-03 09:56 조회282회 댓글1건

본문

 

 

 

 

Mercury in 8th house

머큐리가 여덟 번째 하우스에 있을 때

 

​by 박소담

 

You have a deep and inquiring mind and are fascinated by mysteries of all kinds.

당신은 심오하고 탐구적인 성격이며 신비스런 모든 것에 매료됩니다.

 

While you are young you may enjoy reading detective stories and tales of the supernatural.

어렸을 적에는 탐정소설이나 초자연적인 이야기를 즐겨 읽었을 수 있습니다.

 

You like to think of the world as deeper and more mysterious than the world described in science courses.

당신은 과학적으로 밝혀진 것보다 세상이 더 깊고 신비스럽다고 생각합니다.

 

You want to believe that supernatural forces are real, and you would like to know everything about them.

당신은 초자연적인 힘들이 실재한다고 믿고, 그것에 대한 모든 것을 알고 싶어 합니다.

 

As an adult, you will study the hidden aspects of human nature, which will make you a natural psychologist, whether or not you study psychology in school.

성인이 돼 갈수록, 인간 본성의 숨겨진 내면을 탐구할 수 있습니다. 이런 탐구는 당신을 타고난 심리학자로 만들거나 학교에서 심리학을 연구하게 만듭니다.

 

You are fascinated by mysteries in people as much as any other kind.

또한 당신은 다른 어떤 것보다도 사람들에게 있는 신비한 점들에 매료됩니다.

 

You may not say much, for you are a quiet person, and when you do speak up, you don't say everything that is on your mind.

당신은 조용한 사람이기 때문에 말을 많이 하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말을 할 때에도 마음속 말들을 모두 내뱉지는 않습니다.

 

Very early in life you may have found that others don't always understand what you say, so you tend to keep quiet.

인생에서 매우 어렸을 때부터 당신은 자신이 말하는 걸 다른 사람이 항상 이해하는 것은 아니라는 걸 알았을 겁니다. 그렇기에 조용히 하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This may cause others to misunderstand you and think that you are holding back some deep dark secret, although that is not the case.

이는 다른 사람이 당신을 오해하게 만들거나 당신이 심오하고 어두운 비밀을 감추고 있다는 느낌을 줍니다. 설령 그런 경우가 아니라고 하더라도요.

 

But your thoughts may be so complex that you can't express them easily to others.

하지만 당신의 생각이 매우 복잡하여 그것들을 다른 사람들에게 표현하기 어려운 점도 있습니다.

 

Mercury was found in your eighth house at the time of birth.

당신의 머큐리가 여덟 번째 하우스에 들어 있습니다.

 

At first sight, this means that your mental faculties are very much alert to matters of death and keenly interested in understanding them.

언뜻 보기에 이것은 다음과 같은 것을 의미합니다. 당신은 죽음과 관련된 문제에 아주 영민한 정신적 능력을 가지고 있고, 이것을 이해하려는 강렬한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You exhibit intense intellectual penetration in matters relating to psychic regeneration.

초자연적 부활과 관련하여 강렬한 통찰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Excessive preoccupation and anxiety about matters that would appear less important to other people, may affect your general physical state.

다른 사람들에게는 그다지 중요하게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해 과도한 집착이나 불안을 가질 수도 있는데, 이는 당신의 신체 상태에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In situations connected with necessary change and transformation, and for that matter throughout your older age, you will experience an intensification of consciousness and will remain totally alert until your very last living moments.

당신이 나이가 들면, 필수적인 변화와 변형과 관련된 상황에서 의식이 강화되거나, 임종을 앞두고 전적으로 깨어있는 상태를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2389a30acf5ac0dff7db2cea2ccf6ec8_1525306 

 

 

 

여덟 번째 하우스에 머큐리가 있는 석영샘을 인터뷰해 보았습니다~

 

P. 여덟 번째 하우스는 보이지 않는 것을 통찰하는 전갈자리의 특징에 따라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것, 초자연적인 것과 소통하는 데 관심이 많은 것 같다. 그런 경향이 사람에게 적용되면 사람의 숨겨진 내면을 탐구하고 싶은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S. 그건 맞는 것 같다. 사람과 대화를 하면 그 사람이 하는 말 외에도 뉘앙스나 어조에서 그 사람의 말과는 다른 숨은 의도나 욕망이 느껴진다.

 

P. 본인이 사수자리이기도 해서 평소에는 말을 솔직하게 잘 한다고 느껴지는데, 여덟 번째 하우스 머큐리는 마음속 말을 모두 내뱉지 않는다고 한다. 어느 쪽인 것 같나?

 

S. 마음속 말을 모두 내뱉지 못하는 건 모든 사람이 그럴 듯?(웃음) 속마음을 다 말하지 못하는 것도 있다. 예전에는 상대의 숨겨진 의도나 욕망을 더 크게 생각했다. 또 그런 걸 쉽게 캐치하니까 (그걸 부정하는) 상대에게 말하기가 어렵거나 화가 나는 때도 있었다. 하지만 경우에 따라 캐치한 게 상대가 수긍하는 부분일수도 있고, 숨기고 싶은 부분일수도 있고, 맞지 않을 때도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이 말을 해야 할지 안 해야 할지 고민하기도 한다.

 

P. 그 셋 중에 어느 하나엔 반드시 들어갈 것 같다.(웃음) 생각하기에도 석영샘이 속마음을 잘 캐치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비슷한 질문을 예전 정화스님 멘토링에서 들었던 것 같다. 그때 성숙한 사람이라도 갑자기 숨겨진 욕망을 간파당하면 (본능적으로) 그 자리에서 쉽게 인정할 수 없다고 말하셨다.

 

S. 그 말도 맞는 것 같다. 그래서 이제는 내가 하는 말이 안 받아들여지더라도 알아서 생각하겠지 한다. 나중에 받아들여질 것 같은 확신이 드는 경우도 있고. 방어를 하는 부분도 그 사람이 평생 가지고 가야 하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한다.

 

 

두 번째 하우스가 물질적인 것이라면, 여덟 번째 하우스는 유형화되지 않은 것들에 관한 것이라고 합니다. 거기에 소통하는 머큐리가 들어가 있으니 소통할 때 눈으로 보이지 않는 것들을 중요시 하는 게 특징인 것 같습니다. 일반적인 언어로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을 직관적으로 파악한다는 게 초자연이란 느낌을 주기도 합니다만, 어떤 사람을 안다고 할 때는 이런 과정이 필수적인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댓글목록

김삼봉님의 댓글

김삼봉 작성일

우와~ 한줄 한줄 해석하고, 인터뷰까지 ^^ 여행가기전에 책임과 의무를 다 하고 떠난, 당신은 처녀자리~


mail : mvqblog@gmail.com